생명 보험설계사 - 하편

5d21d23672a70fa32b0a9d2bdaf5e0e5_1647756608_1867.png
 

세븐
큐어벳
겜블
베팅룸
알파벳
707벳
굿모닝
오락실
롸쓰고
부띠끄
홈런
스마일
셔틀
로켓
헐크
모모벳
주사위
토마토
UNI88
기가
비타임
카림
소울카지노
저금통
채널카지노
안전사이트 열람 닫기
토스타 검증 헐크
토스타 검증 저금통
토스타 검증 롸쓰고
토스타 검증 오락실
토스타 검증 부띠끄
토스타 검증 셔틀
토스타 검증 베팅룸
토스타 검증 굿모닝
토스타 검증 토마토
토스타 검증 큐어벳
토스타 검증 주사위
토스타 검증 홈런
토스타 검증 로켓
토스타 검증 세븐
토스타 검증 UNI88
토스타 검증 기가
토스타 검증 비타임
토스타 검증 스마일
토스타 검증 채널카지노
토스타 검증 알파벳
토스타 검증 707

생명 보험설계사 - 하편

쪼으다 4

생명 보험설계사 - 하편

못들은 척~ 무시하며..웨이브가 굵은.. 셋팅머리가..다시금..몇가닥~ 흐트러진..

그녀의..귓볼을 한입에..할타먹으며..미선의 귓가에.. 거친..숨을 몰아..내쉬었다..~

-흐르릅~!..찔꺽~찔꺽~!..질질질~!

-아흐~힝~! 으~흥~ 하~흐~ 자기야..! 이러지~마~!

귓가를 살짝~ 할트며..계속 보지를 공략하자.. 보지에서..찔끄덕~찔끄덕~ 음탕한..소리가 들려왔다..

미선은 그런..씹쓰런..보짓물 소리가..창피했는지..나를 밀쳐내며..한걸음 뒤로 물러섰다..~

-음..최미선..오늘..여기 안왔으면.. 평생(?)..후회 했을 것 같다..!

-..!..!..왜..?

-너 같이..뜨겁게..내품에..안기는 여자는 첨이야..!

달건이..분위기에..썩~ 어울리게..구라도 잘~ 깐다..!

내가..그녀에게..한걸음 다가가며..말하자..

미선은..자진해서..나에게 안기며..

그녀가 먼저..입을 벌려..키스를 해왔다..! 아~흐~흑~!!..

다시금~ 길~게~ 키스를 나누며.. 침대로..이동했다..!

-벗겨줄까..?

-..!..! 응..!

대답이 나오기 무섭게..미선이..맘 변해.. 안준다구..하기전에..허리를 숙여..무릅을 굽히면서.. 서둘러 손을 내밀어.. 레이스가 수놓아진..앙증맞게..조그마한.. 팬티를 졸라..재빠르게..벗겨 내렸다..

아주 약간 뽈록~ 튀어 나온 아랫배..밑으로.. 울창한..검을 숲이 나타났다..~

생각보담..더욱~ 무성하게..보짓털이 자라나 있었지만.. 손질(?)을 했는지..보지둔덕 주위만..무성할 뿐.. 그 이외의..쓸때없는 지역에는..한가닥도..눈에 띄지 않았다..!

정갈하면서도..무성한 보짓털 밑으로.. 도끼자국도...무자게..선명한..보짓살이..눈에..들왔다..!

아까의 냉정한 결씸(?)과는 다르게.. 미선의 보지를 후르릅~ 쩝~쩝~ 빨아먹고 싶은 충동이.. 자지끝부텀..밀려 올라왔다..! 낄낄낄~!!

발목까지..팬티를 내리자..미선이..이쁘게 생긴.. 발을 차례로..들어..팬티를 완전히..벗었다..!

극히..정성스럽게..팬티를 두손모아 받혀들고..침대옆.. 전화대위에..올려놓고..미선을 바라봤다..

아직도..쑥쓰러운듯..고개를 들지 못하는 그녀..!

아~! 이 여자를 몇년만..일찍~ 만났더라면..~ 쩝~!!

손을 내밀어..속옷을 벗기려하자..

-달건씨..! 이..건..벗기 싫은데..~!

-(엥..? 갑짜기..달건씨..?)..!..! 어..! 그래..!

다시금..두팔을 벌리자..그녀가..품안에..팍~ 안겨왔다..!

오른손으로..미선의..탱탱한..왼쪽~ 젖무덤을.. 쭈물텅 만지며..왼손으로..그녀의 잘록한 허리를 받혀들며.. 침대에..밀어 붙였다..!..자연스럽고 머찌게.. 자빠뜨릴..심산으루..~!!..그런데..~

-털썩~ 어멋~!

-하하하~ 쏘리..! 안 무건줄~ 알았는데.. 생각보담..무겁다..! 히히히~!!

-아이~참..! 너~! 진짜..~!

-어..? 쫌전에는 달건씨라며..? 이젠..또..! 야자까네..! 흐흐흐~!!

-..!..!..그만해..! 일루와..응..?

-허흐흐~!! 그래..! 찐하게..안아줄께..!

침대위로..몸을 날려..그녀위에..올라타는데.. 벌려진..그녀의 허벅지 사이로..너무도 자연스럽게.. 내 몸이..쑤~욱~ 빨려 들어갔다..!

눈앞에..보이는 탱탱한..젖무덤을 속옷위로..덥썩~ 물었다..!

-아얏~!..자기야..히힝~! 살~살~!

-어~ 미안..~!

손을 내려..속옷을 위로..재끼려 하자.. 갑자기..미선이..내 손목을 잡으며..못 올리게 했다..!

아~! 맞따~! 제왕절개수술했나부당~!!

그거이..보이기 챙피해서..그랬나 부당~!!

-음..미선아..! 괜찮아...! 어때..~! 알꺼..다~ 아니깐..걱정하지마..엉..?

-..!..! 그래두~! 보이기..창피해..!

그녀의..말을..씹어먹어 버리고.. 다시금..속옷을 들춰 올리자.. 미선도..포기한듯..가만히 있었다..!

생각보담..큰~ 수술자국이..있었다..!

징그럽지는..않았지만.. 남편이외의 남자에게 보이기에는..쫌..그랬나부다~!!

입을 크게..벌리고..아까..못다먹은..생과일을 한입에..베어물듯.. 미선의..유방을..빳빳하게..서있는..거므스름한..젖꼭지와 함께.. 입속에..가득집어 넣으며..힘차고..씩씩하게..빨아먹었다..!

-아항~ 합~ 쭈룹~! 쭈욱~ 쭈욱~ 쯥쩝~!

-아이~ 아퍼..자기야..! 살~살~ 해~! 어~응..?

손을 내려..미선의 보지를 만지자.. 그녀는 더욱~ 사타구니 사이를 쫘악~ 벌려주며.. 나의 손가락이.. 미선의 보짓구멍을 맘껏~ 공략할 수 있도록~ 도와주었다..!

갈라진..보짓살사이로..손가락이..들가자.. 그녀는 자연스럽게..허리를 활처럼..휘어 올리며.. 손가락을 맞이했다..

보지에서 나온..질액이..손가락 끝을 미끈거리게 하며.. 보짓구멍 입구에..손가락을 찔러 넣었다..!

따뜻하면서도..미끈거리는 감촉~!

더이상 참지 못하고.. 젖가슴을 빨아먹던..얼굴을 내려..보지로 향했다..!

-아이~이~잉..! 그러지마..! 그러지~마~!

-..! 가만있어 바~! 엉..?

머리를 미선의 보지쪽으로 향하자..미선은.. 내가..하는 행동에..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사타구니 사이를 두손으로 막으며..하지 말라구..말렸다..

아마도..낮선남자가..자신의..음부를 빨아주는 것이.. 상당히..창피하고..흥분해서..자지러지는 모습을.. 보여주기..창피했나보다~!!

흐흐흐~ 최미선..아주 죽여 줄께..! 쫌만 참아랏~!

강력하게..거부하는 몸짓의..미선을 무시하고.. 손으로 가리고 있는..보지둔덕위의..미선의 두손을.. 사정엄씨..옆으로 밀치며..고개를 숙여..자세를 잡았다..!

눈을 크게..뜨며..미선의 보지를 살펴보니.. 거무티티하며..약간..삐죽~ 나와있는 음순과.. 보짓물에..젖어..미끈거리듯이..빛나는..보지주변이.. 눈에..확~ 들왔다..!

숨도 안쉬고..혀를 길게..내밀며..손가락으로..보짓살을 갈랐다..!

쩌~억~! 갈라지는 보짓살속에..숨어 있던.. 보짓구멍의 입구와..음핵이..보였다..!

처녀들 같지는 않게..상당히..발달된..음핵이었다..!

혀끝에..힘을 콱~ 주며..음핵을 할탔다..!

한범의 혀놀림에도..무자게..창피한지..? 아니면..열라~ 뻑가는지..구분이 안가는 신음소리가.. 미선의 입가에..흘렀다..

-쭈릅~ 쩝~! 낼름~낼름~!

-아흐~항~ 자기야..! 하지마~! 하~흐흥~!..질~질~질~!

음핵을 할타먹으며..보짓살을...벌리고 있던 손가락을.. 다시금..보짓구멍으로..집어 넣으며..살짝~살짝~ 왕복운동을 해주었다..~!!..질컥~질컥~!

-하흥~ 질컥~질컥~ 자기야..! 으음~! 흥~! 질질~!

-흐릅~! 쯥~! 낼름~낼름~ 쑤우~욱~쑤우욱~! 움찔~움찔~!!

미선은 이제..창피함도 잊었는지.. 몸을 뒤틀어..교태를 부리고..두손으로.. 나의 머리를 감싸며..침대위에..놓여있던.. 두다리를 쓰~윽~ 들어올리고.. 허리를 더욱~ 휘어..올리며..흥분감을 만끽했다..!

거칠면서도..부드러운..나의 음탕한 보지애무에.. 미선의..보지에서는 뜨거운..음수가..질~질~질~ 흘러 나오며.. 내 입술과..턱~ 주변을 번들거리게 만들었다..!

자지러질듯이..교성를 부리는 미선의..자태에.. 나 또한..흥분을 참지 못하고..자지에서..좃물이.. 찌~리~리~ 하게..올라옴을 느끼는데..~~

미선이..교성을 내뱉으며..나에게..말했다..

-아흐~흥~ 자기야..못참겠어..! 어서~빨리~! 응..?

-으~음~ 잠깐만..!

그녀의 보지 공략을..멈추면서..크게..호흡을 가다듬고.. 이걸..어케..더~ 맛나게..요리할까..잠깐..궁리를 했다..!

상체를 그녀의 가슴쪽으로..옮겨..다시금..젖무덤을.. 빨아먹으며.. 손가락을 내려..계속해서..질퍽하게.. 음수가.. 마구..질~질~ 흘러나오는..보지를 문지르고..

아직은..충분히..벌어지지 않은 보짓구멍을 열씨미.. 손가락 왕복운동으로..길을 딱았다..!

미선은..점차..정신을 잃어가는 듯.. 손을 들어..자신의..입으로..손가락을..잘근~잘근~ 깨물며.. 다리를 번쩍~ 들어 올리며.. 야시런..행동을 보여줬다..!

음..~ 이제..내 좃대가리도..저렇게..잘근~잘근~ 씹으며..빨아줄 때가..되었군~!!

상체를 들어 올리고..그녀의 얼굴가로..다가가 앉으며.. 입으로 물고 있던..그녀의 손가락 슬~쩍~ 치우자.. 감고 있던..눈을 살짝~ 치켜뜨며.. 음탕하고도..섹시한 표정으로 날~ 쳐다봤다..

예정된 수순~!

감사히 빨아 먹겠다는..굳은 각오의 눈빛을 보이며.. 미선이..상체를 들어..일어나 앉았다..

내가..말없이..그자리에서..다리를 쭉~ 뻗으며.. 미선의 옆에..눕자..그녀는..무릅을 모아..숙여 앉으며.. 내 입술에..가볍게..키스를 하고는... 혀를 낼름거리며..목부위를 할타내리며.. 자그마한..내 젖꼭지를 빨았다..~

약간은 간지러운듯~ 하면서도.. 짜릿~짜릿~ 순간적인.. 쾌감이..머리속까지..파고드는데.. 미선이..손을..내려..불뚝~ 발기된.. 커다란..좃기둥을.. 처음으로..살며시..부여잡더니.. 숨을 크게..몰아 내쉬고..

점차..얼굴을 자지근처로 옮겨가며.. 혀를 계속~ 놀려..내몸..구석구석을 할타먹고.. 손에..살짝~ 힘을 주더니.. 딸딸이를 치기 시작했다..

~ 딸~딸~딸~!! 흐~흐~헉~!!!

이미..좃기둥까지..올라와 있던.. 맑은 좃물이.. 솟구쳐 나오며..귀두끝을 적셔.. 찔끄덕거리는.. 소리가..귓가에..스치며.. 짜리리한..미선의 애무는 계속되는데..~ 그녀의 입이..내 자지 근처에..다~ 와씀을 느끼자..

미선은..다시금..크게..숨을..몰아 내쉬더니.. 상체를 들어..나를 힐끗~ 쳐다 봐따~

-달건아..~! 열씨미..빨아줄께..~!

말이 필요 없는 열라..찐한..오랄을 해주겠다는.. 미선의..눈빛을 느끼며.. 나는..더~ 깊은 쾌감을 맛보기 위해.. 눈을 질끈~ 감아버렸다..~

-아~항~ 하~합~ 쯔릅~쯔릅~ 쭈욱~쭈욱~ 찔컥~찔컥~!

-하흑~ 아하~학~ 으~흐~ 으~~ 하학~!

-낼름~낼름~ 쯔르릅~ 아항~ 덥썩~ 쭈꺽~쭈걱~!

다년간..쌓은 무공을 한번의 초식으로.. 다~ 펼쳐보일듯~ 미선의..좃빠는 솜씨는.. 그야말로.. 하늘을 찌르고..땅구댕이를 후벼 팠다..~

보통의 오랄에..별다른 감흥을 느끼지 못하던.. 나의 좃이..미선의..뜨거운 입속에..빨려들어가.. 혓바닥으로..놀림을 당하며..침이 가득한..입안에서.. 들려오는..찔꺼덕~ 거리는 씹쓰런..음향효과를 들으며..

자지끝의..모든세포가.. 삐쭉~삐쭉~ 서버리는 듯한..쾌감을 느끼기 시작했다..!

그 때가..유치원선생..윤수정(달건이의 실전섹스 참조)이.. 내 좃을 빨아주기 바로 얼마 전이었는데.. 미선의 오랄에..암튼..무자게..흥분을 해버렸따..!

상체를 약간..들며..손을 내밀어.. 그녀의 허리를..슬쩍~ 잡으며.. 내쪽으로..오라는 신호를 했다..!

미선은..알았다는 듯이..좃을 빠는 것을 머추지 않으며.. 하체를 자연스럽게..돌려.. 엉덩이를 내 얼굴로..향하게 만든다음.. 거리와..위치 조준을 제대로 잡아가며.. 조심스럽게..그녀의 보지가..내 입으로 향하게 만들었다..!

눈앞에..펼쳐진..뒤에서 보이는 미선의 씹을 바라보며.. 손가락을 들어..다시금..보짓살을 가르며.. 중지 손가락을 쭈~욱~ 집어 넣었다..!

움찔~ 거리는..보지운동이..손끝에 느껴졌다..!

-쑤우~욱~ 어때..? 좋아..?

-아흐~흥~ 자기야..! 뜨거워~! 뜨거워~!

-어~ 그래..미선이 너~! 증말..뜨건 보지를 가졌따~!

-아~항~ 쭈욱~ 쩝~쩝~ 딸딸딸~ 질질~ 쭈욱~ 낼름~!

-아흑~ 미치겠따~!..하~흐~흥~! 찔꺽~찔꺼덕~..질질~!!

미선의 좃빨아 먹는 왕복입놀림에..맞추어..중지손가락을.. 그녀의 씹보지구멍으로..넣었다..뺏다..욍복운동을 계속하자..

미선도..흥분이..극에 달하는 듯~ 뜨거웠던.. 보지가.. 더욱~ 뜨끈~거리며.. 움찔거리는 보짓사이로.. 열라..많은..보짓물이..흘러 내렸다..~

뚝~뚝~뚝~ 질질질~!! 에라 모르겠다..~! 코박고..뒈질란닷~!!

손가락을 빼내고..얼굴을 들어.. 코와 입을 그녀의 사타구니 사이로..집어 넣으며.. 마구..마구..휘둘러 돌렸다..~

하~프~프~프~쿡~쿡~쿡~!!

-아아앙~ 자기야..! 아윽~ 어쩜 좋아~! 아하항~!!

-흐릅~쯔즙~!..낼르름~ 쯥쩝~!..미선아..누워~ 엉..?

그녀에게 말을 하고..미선이..하체를 내 얼굴에서 치우며.. 침대에..누움과..동시에..그녀에게 올라탔다..!

그야말로..펄쩍~ 올라타며..벌려진 사타구니 사이로.. 하체를 집어 넣으며..두손으로.. 미선의..얇은 발목을.. 부여잡고..번쩍~ 들어 올렸다..!

박아버리고..싶었다..! 좃나리..박아버리고 싶었다..!

꼴까닥~!! 하흐흑~!!

-아앗~ 자기야..! 살~살~ 그러지마~! 하흐응~! 흐~흥~!

-후~하~ 어..알아쓰~! 살살~ 눌러주께..! 자~!

양쪽~ 발목을 부여 잡은채로.. 좃대가리를 보지둔덕에..얹어놓고서는.. 하체를 위~아래로..움직여.. 보짓살을 갈랐다..

자지끝의 힘이..얼마나 강한지.. 자연스럽게..그녀의 보지구멍에 안착하지 못하고.. 입구에서..자꾸만..팅겨져 올라갔다..~

참아야 한닷~!..두~세번..신중하게..시도를 했다..

드뎌~ 좃대가리가..미선의 보짓살을 가르며.. 씹구멍 입구에..턱~ 하고 걸렸다..!

그러자..미선은 보지가..간지러운듯~ 참지를 못하고.. 하체를 앞으로 밀며..내 자지를 잡아 먹으려 했다..~

안되지~ 흐흐흐~ 지금은 때가 아냐~!!

나는 엉덩이를 약간 뒤로 빼며..미선의 의도대로.. 삽입이 되지 못하게..방해했다..!

욜~라~! 약 올려야쥐~! 힛힛힛~!!

그렇게..몇차례.. 좃대가리만..보지 입구에 걸쳐 놓은채.. 자지기둥이 미선이의 보지로..삽입이 안되게.. 방해하자..

그녀는 이제..이성을 잃어버린듯~ 음탕하고..씹쓰런..교성을 내뱉으며..하체를 들썩거렸다..!

-아흐~히힝~ 자기야~ 그러지마~! 아이~잉~! 하학~!학~!

-어~! 미선아..! 그니깐..가만있어바~!

다시금..좃대가리를 보지구멍입구에..걸치고..슬쩍~ 밀어 넣었다..

뜨끄끈~ 미끈덕~ 질퍼덕~!

형용하기 힘든..보지맛의 감동(?)이 귀두로 전해졌다..!

아~! 그래~! 바로 이맛이야~!

약간 더~ 집어 넣었다..!..쓰크덕~~쑤~윽~!

귀두가..완전히..사라진 후..자지기둥이..쫌..더~ 전진했다..!

미선은 이제..더~ 이상..못 참겠는지.. 하체를 앞으로 움직여.. 자지를 파악~ 박아 넣어.. 음탕하고..씹쓰런 보지구멍으로 나의 좃뿌리까지.. 몽땅..집어 삼켜..서로의 음모만이..시야에 보이게 만들었다..!

그러면서..고개를 젖혀..교태를 부리며.. 보는 사람의 시각을 즐겁게..해주었다..!

-아~아~ 이제..그만~ 자기야..! 못참겠어~! 쑤우욱~푸욱~!

-하흑~ 흐흑~ 찔커더덕~ 푸우욱~ 찔꺽~!

본능적으로..나 또한..하체를 앞뒤로 움직이며.. 씹질을 시작했다..부여잡은 미선의 발목을 풀어주며.. 상체를 숙여..정상체위를 만들어..씹질을 시작하자..

그녀는 자연스럽게..내 허리를 감싸으며.. 서로의 뜨거운 체온이 느껴지도록~ 몸을 밀착시켰다..!

전위가..상당히..길었다고..느꼈지만.. 몇차례의..씹질에..미선은 황홀한..오르가즘을 맛보는듯.. 교태를 부리며..내귀를 자극하는..교성을 질러댔다..!

-아악~학~ 자기야..나~ 죽~어~! 하흑~ 자기야..그만~ 아악~!

-푸욱~ 찔커덕~ 푸욱~ 찔커덕~ 으흑~ 나두..미치겠땅~!

침대카바위에..놓여 있던 양손을 들어 올리더니.. 사정엄씨..나를 꽈~악~ 껴안으며.. 허리춤을 감싸고 있던..미끈한..두다리에..힘을 바짝~ 주며.. 황홀하고..극에 치닫는 듯한..오르가즘을 발산하는.. 그녀가.. 너무도..아름답게..보였다..!

-아학~ 헥~케겍~! 켁켁~ 으~흐~학~ 자기야~ 그만~그만해~!

-어~ 이제..시작인데..~ 머~ 퓨우특~턱~ 뿔꺼덕~ 찔꺽~!

미선은 갑짜기..켁켁~ 거리며..그만하라구..지랄발광을 한다..!

쓰블~ 쫌..눌러 줄라니깐..그만하라구 하네..!

여자들이란..~ 쯧쯔~~!..그래..쫌..쉬지머~!!.. 그녀의 보지에..빳빳한..좃을 깊숙히 박은채로.. 힘을 주어..껄떡~껄떡~ 움직이자.. 미선도..보지를 움찔~움찔~ 움직이며.. 쾌감을 맛보았다..!

잠시..후~

다시 시작되는 달건이의 떡치기..!

이제는 용서치 않으리라는..결씸을 뒤로 한채.. 절때로..안봐준다는..신념으로..상체를 다시금 들어 올리며.. 허리와..자지에..힘을 빳~빳~ 하게..모으고.. 환상적인 좃박기를 준비를 했다..~!

-쑤우푹~ 푹~ 파팟~팍~ 팍~철써억~팍~철써억~ 질퓨덕~!

-어마마~ 앗~ 자기야..! 살살해~! 아포~! 하흑~! 흑~!

과격한 떡~ 치기에..미선은 아픈듯~ 얼굴을 찡그렸다..!

참~!!..너무 심하게 다루면..보지 상하지~!

여자들은 생각보담..과격하게..좃박는 걸~ 원하지 않는다..

부드러운 좃박기를 더욱~ 좋아하는 듯하다~!

-파~악~ 철~써~억~! 퓨욱~츨퍽~! 질질~퓩~퓩~퓩~ 뾰류륙~!

-어머~ 창피해~! 이상한 소리나~! 자기야~!! 아이잉~!!

-으하하~ 니~ 보지..방구낀닷~! 낄낄낄~!

-그러지마..자기야..! 창피해~! 하흥~! 이~잉~!!

-응~..알아쓰~!!

잠시의 농담으로..흥분을 가라 앉히고.. 좃질을 계속했다..~ 미선을 돌려 놓게 한후.. 뒷치기 자세를 만들었는데.. 몸매가..풍만하면서도..날씬한 곡선을 보이는데..

여체의 곡선이..이렇게..머찌다니~! 쩝~!!

딱~ 벌어져..벌렁~벌렁~ 거리며.. 자지가 씩씩하게..들오길~ 원하는.. 씹쓰럽고..음탕한 보짓구멍이..하늘로 향해..있고..~

그 주위를 감싸고 있는..보짓물에 젖어 있는 보짓털~..

그리고..탱탱하고..풍만한..히프~.. 잘록한..허리선을..미끈하게..보이며.. 두팔을 들어..침대머리를 두손으로 감싸쥔채.. 그 사이로..활처럼..휘어있는..등의 곡선..~

덜렁~덜렁~ 매달려..풍만한..가슴을 자랑하는.. 두개의 유방~ 빳빳하게..서있는..젖꼭지..~

-쁘그더~덕~ 푹~푹~ 뿍~뿍~뿍~ 질~퍼덩~덩~! .. 하~흐~!

-아~하~항~! 자기야..미치겠어~ 아으~응~! 벌렁~벌렁~!

-하후~ 미선아..! 나두..좃물이 마구~마올라구 한닷~!

-아흥~ 자기야..쫌만~ 더~ 박아줘~엉~?..하항~학~!

-퍼~퍽~ 뿍~뿌~욱~ 질퍽~질퍽~ 질질~ 끈더덕~끈더덕~!

-아하~항~ 어~으~응~ 아악~! 학학학~! 보지가 가려워~! 항~!

-어~헉~ 나온닷~..찍~찌~이익~! 벌컥~벌컥~벌컥~! 질질질~!

-움찔~움찔~ 질질~질~ 하하~항~ 자기야~! 아으~응~!!

-하학~ 학~ 으~흐~!

뒷치기로 절정의 순간을 맞이하며.. 자지를 깊숙히 꼽아 넣은채.. 온몸을 뒤틀며..쎅을 쓰는 미선의 모습을 지켜보며.. 참고..억눌렀던..정액을 그녀의 보지 깊숙히.. 맘껏~ 쏟아 부었다..!

질퍽~질퍽~ 거리는 느낌을.. 만끽하며.. 자지가..아직~ 흥분을 잃지 안은채..빳~빳~ 하게.. 발기 되어 있는데..~ 머리속이..찌르르~ 하면서.. 나 역시..좃물 사정의 참맛을 느꼈다..~

-음..좋아..? 미선아..?

-하~흐~흥~ 응..! 너무 조아..! 달건아~!

-흐흐흐~ 너~ 타법이..보통이 아니닷..! 남편이 좋아했겠는데..? 낄낄낄~!!

-아~이~ 그런말 하지마~!

-아~하~ 미안~미안~!

미선과의 섹스는 정말~ 격렬하면서도..부드럽고.. 보통여자들과의 섹스에서.. 쉽게 느껴지지 않는.. 편안함이..있었다..~!

여자들과..만나서..섹스를 처음 할때는.. 보통..약간..불편한 감이 있고.. 몇차례 섹스를 나누면서..편안해지기 시작하는데.. 미선은 그렇지 않았다~!..

섹스 파트너로 손색이 없는 여자였다..!

그녀와의 섹스는 그 후로도.. 긴 시간 동안..계속~ 되었지만.. 지금은..가끔..전화 통화만..하고 지낸다..!

나~ 말고도..질퍽한 섹스를 나눌 수 있는.. 남자 파트너들은 많으니깐..~

그녀 역시..나에게..목~ 메달거나 그러지는 않는다..!


 

Comments

대일밴드
ㅊㅊㅈ
중산
잘보고갑니다ㅊㄷㅊ
빠빠69
ㅊㄷㅊㄷ
이용후기
ㅗㅜㅑ